Tag: translation

Oct 21 2016

일기장-4장

Thank you very much, chosen615!! ❤ ❤  – Ms Puddle 일기장 4장 레이크우드의 저택에 돌아왔을 때에는 이미 다른 모든 하인들은 퇴근한 뒤였고, 유모만이 남아 있었다. 그녀는 정문 앞에서 계속 날 기다리고 있었던 모양이었다. “유모, 왜 아직까지 안 들어갔어? 집까지 모셔다드려요?” 그녀는 어머니의 미소를 지으며 천천히 고개를 저었다. “오늘은 하인들 숙소에 묵을 거랍니다. 남는 방이 많거든요.” …

Continue reading »

Oct 07 2016

일기장-3장

한국의 캔디캔디 팬분들을 위해 귀한 시간과 노력을 아낌없이 투자해주신 chosen615 님께 깊은 감사의 인사를 드립니다. – Ms Puddle 일기장 3장 레이크우드의 저택에 도착하기 전, 놀랍게도 캔디는 라건 가에 들렀다 갈 것을 요청했다. 나는 어깨를 으쓱하며 기꺼이 이에 응했다. “캔디 네가 원한다면. 너와 시간을 보내는 것 빼곤 오늘 일정은 아무것도 없으니까.” 그녀가 씩 웃었다. 내가 너무나도 …

Continue reading »

Sep 18 2016

일기장-2장

한국의 캔디캔디 팬분들을 위해 귀한 시간과 노력을 아낌없이 투자해주신 chosen615 님께 깊은 감사의 인사를 드립니다. – Ms Puddle 일기장 2장 역에서 동업자 여럿을 만난 다음부터 우리에게 휴식 시간이란 없었다. 뉴욕에서 배를 타고 떠난 지 며칠 만에 상파울루에 도착하자, 현지 동업자들과의 끝도 없는 미팅이 우리를 기다리고 있었다. 조르쥬는 언제나 그랬듯이 믿음직스럽고 넓은 식견을 가진 비서 역할을 …

Continue reading »

Sep 10 2016

일기장-1장

한국의 캔디캔디 팬분들을 위해 귀한 시간과 노력을 아낌없이 투자해주신 chosen615 님께 깊은 감사의 인사를 드립니다. – Ms Puddle 일기장 1장 늦은 오후의 햇볕이 넓고 긴 창문들을 통해 들어와 서재를 아름다운 노을 빛으로 물들인다. 문을 몇 번 열고 나가면 바로 테라스로 이어지는 서재다. 이제 곧 여름이 오려나 보다. 푸른 하늘에 뭉게구름이 낀 멋진 일요일이지만, 나는 책상 …

Continue reading »

May 23 2016

Overwhelmed with emotions (Part 5)

Many thanks to my admin friend of the Facebook page, William Albert Andrew (el príncipe de la colina), for sending me this picture. ❤ ❤ This was an award given in 1978 to Candy Candy (TOEI Animation) as an excellent animation for children. Please correct me if I’m wrong. 🙂 Interestingly, only Candy and Prince on the Hill are …

Continue reading »

Mar 25 2016

Overwhelmed with emotions (Part 4)

First of all, have a blessed Easter, everyone! May God bless you all.  ❤ ❤ ❤ Have you seen this poster before? It’s little Candy with her prince. Originally, it was one of the inner posters published in the last volume (Volume 9) of the manga version, and the other inner poster shows a grown-up Candy leaning against Albert, …

Continue reading »

Feb 24 2016

Overwhelmed with emotions (Part 3)

Lately, as you probably have guessed, I’m tied up with real-life obligations. I can’t afford to update as often as I like, nor do I reply to your comments in a short time (but I’ll try my best to do so within a day or two). Anyway, I miss you guys, and here I am, writing a new post. 😀 …

Continue reading »

Feb 12 2016

Overwhelmed with emotions (Part 2)

In Candy Candy manga, the readers can tell that the three Ardlay boys, Anthony, Archie and Alistair (Stear), had all fallen for the orphan girl, Candy, even though none of them had ever kissed her on the lips. Only Anthony had given Candy a peck on the cheek, and neither Stear nor Archie had ever got to that …

Continue reading »

Feb 05 2016

Overwhelmed with emotions (Part 1)

Most Candy Candy fans might agree with me that Candy, the main heroine, was a strong-willed girl. She wouldn’t say yes just to appease anyone. For example, Neil asked her out twice, once in the hospital and once on the street. Candy disliked him so much that she flatly rejected him without giving him any false hope. However, …

Continue reading »

Jan 30 2016

Granduncle William (!)

The powerful patriarch in the Ardlays was always known as William A. Ardlay. Family members, including Sarah Lagan (I was told that it is officially “Lagan” in the Italian version), addressed him as Granduncle William or simply Granduncle. Candy was no exception even though she had known Albert as a friend for years. To her, the name …

Continue reading »

Translate »
%d bloggers like this: